자유게시판

돼지 심장, 사람에 이식 세계 첫 성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2-19 20:47
조회
19
돼지 심장, 사람에 이식 세계 첫 성공

“장기 이식 새 역사”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대 의료진이 시한부 심장질환자에게 이식할 돼지의 심장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의료진은 유전자 조작을 통해 거부반응을 없앰으로써 세계 최초로 이식에 성공했다.


돼지 심장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미국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유전자 조작 동물의 장기를 통째로 살아 있는 사람 몸에 이식해 정상 작동까지 확인한 세계 첫 사례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메릴랜드대 메디컬센터 의료진은 지난 7일 시한부 심장질환자 데이비드 베넷(57)에게 돼지 심장을 이식했다. 베넷은 3일째 거부반응 없이 양호한 상태이며 돼지 심장은 정상적으로 뛰고 있다. 그는 수술 전날 “죽거나 돼지 심장을 이식받거나 둘 중 하나였다. 나는 살고 싶다. 성공 가능성을 알 수 없는 시도라는 걸 알지만, 수술이 나의 마지막 선택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동물 장기 이식에서 가장 큰 문제가 되는 건 거부반응이다. 의료진은 인간에게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돼지의 유전자를 제거하고, 인간 유전자 일부를 돼지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이 문제를 풀었다.

지난해 10월에도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신장으로 비슷한 실험이 이뤄졌지만, 뇌사자의 생명유지 장치를 떼기 전 돼지 신장을 환자 몸 밖에 둔 채 환자의 혈관을 연결한 뒤 3일간 거부반응 여부를 지켜보는 정도였다.

이번 메릴랜드대 수술은 환자 몸 안에 장기를 이식해 정상 작동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이식수술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박동이 뛰고 있고 혈압도 생겼다. 이건 그의 심장이다”라며 “내일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이 단계까지 성공한 적은 없었다. 이 획기적인 수술로 장기 부족 문제 해결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고 밝혔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사이트 도메인 이관으로 인하여
접속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일정 : 4.15 ~4.16